[손배] "티샷 준비하다가 옆 팀에서 날아온 골프공 맞아 실명…골프장 100% 배상하라"
[손배] "티샷 준비하다가 옆 팀에서 날아온 골프공 맞아 실명…골프장 100% 배상하라"
  • 기사출고 2008.09.25 09: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정부지법] "안전펜스 없이 경기보조원도 경고 않아"
골프경기 중 다른 팀에서 날아온 골프공에 맞아 한쪽 눈을 실명한 골퍼에게 골프장이 100% 배상책임을 져야 한다는 판결이 나왔다.의정부지법 민사 13부(재판장 강인철 부장판사)는 ...
이 기사는 유료기사입니다. 정기구독자와 유료회원만 열람이 가능합니다.
정기구독 또는 유료회원으로 가입하시면 리걸타임즈 홈페이지에 게재된 모든 기사와 E-book을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