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양성의 상징' IAKL 2021 총회 막 내려
'다양성의 상징' IAKL 2021 총회 막 내려
  • 기사출고 2021.10.06 16: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으로 4일간 17개 세션 진행

"코로나19는 진짜 중요한 가치가 무엇인지, 전 세계가 함께 일하는 것의 중요성을 깨닫게 해주었습니다. IAKL은 앞으로도 계속해서 전 세계 다양한 배경의 법률가들이 협력하며 소통할 수 있는 창구의 역할을 다하고자 합니다."(이재욱 IAKL 회장)

'다양성, 포용성, 소속감(Diversity, Inclusion and Belonging)'을 주제로 내건 세계한인법률가회(IAKL) 제28회 연차총회가 9월 30일부터 10월 3일까지 온라인으로 개최되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었다. IAKL은 전 세계 23개국에서 활동하는 3,500명의 국내외 한인 변호사, 판사, 검사, 법학교수 등이 회원으로 참여하고 있는 한인 법률가 단체다.

이번 총회에서 김명수 대법원장, 유남석 헌법재판소장, 박범계 법무부장관, 이종엽 대한변협 회장 등 법조기관장들이 축사를 통해 다양성의 상징인 IAKL이 문화와 제도의 장벽을 넘나들며 법의 영역에서 소통의 역할을 하여 줄 것을 기대했다.

총회에 이은 학술대회에선 ▲지적재산권(IP)과 정보기술(IT) ▲기업(Corporate) ▲인간(Human)의 3가지 소주제를 놓고, 17개 세션에 걸쳐 열띤 발표와 토론을 벌였다.

OTT, 이커머스, 온라인 플랫폼, 메타버스, 디지털 자산과 미국 규제 현황, 데이터 신탁, AI 법제도 등 신기술과 뉴 비즈니스에 대한 고찰과 함께 전자상거래와 온라인 플랫폼 기업 인수합병(M&A)시 법적 고려사항 등 불확실한 법률 환경에서의 과제와 기회에 대해 전 세계 한인 법률가들이 논의를 펼쳤다. 또 글로벌 기업 환경의 변화에 따라, 다국적소송 및 합작투자구조, ESG와 지속가능한 사회, 수소경제 및 에너지 전환, 한국과 미국의 지적재산 소송 및 정책 이슈, 조인트 벤처와 사내 법무, 한국기업의 미국 소송, 조사 등의 쟁점에 대한 토론이 있었으며, 코로나19 팬데믹 시대의 인종 차별과 외국인 혐오, 전 세계적인 구조조정 및 파산 이슈, 코로나19가 법률시장에 미친 장단기 영향 분석 등 최근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끌고 있는 주제들도 함께 다루어졌다.

◇세계한인법률가회(International Association of Korean Lawyers, IAKL) 제28회 연차총회가 9월 30일부터 10월 3일까지 온라인으로 개최되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었다.
◇세계한인법률가회(International Association of Korean Lawyers, IAKL) 제28회 연차총회가 9월 30일부터 10월 3일까지 온라인으로 개최되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었다.

마이클 청(Michael Chung) 보우먼 앤 브룩(Bowman and Brooke) 외국변호사, 스콧 웨인거트너(Scott Weingaertner) 화이트앤케이스(White & Case) 외국변호사, 법무법인 율촌의 이준희 변호사, 법무법인 화우의 동영철 외국변호사, 김유니스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외이사, 김신재 토치니프레이레(TozziniFreire) 변호사, 김성은 UC 어바인 로스쿨 교수, 박선희 유럽부흥개발은행 변호사, 이탁건 유엔난민기구 변호사, 김영기 특허법원 판사, 다니엘 리(Daniel Lee) 코브레앤김(Kobre&Kim) 외국변호사, 쿠팡의 이영상 변호사, IBM의 하형인 변호사, 최아람 오토데스크 변호사, 최희정 법무법인 별 변호사, 법무법인 피터앤킴(Peter & Kim)의 캐리스 탄(Charis Tan) 외국변호사, 타이 박(Tai Park) 퀸엠마뉴엘(Quinn Emanuel Urquhart & Sullivan) 외국변호사, 백승효 광장 변호사, 황필규 공감 변호사, 김앤장의 이윤정 변호사, 김동현 DLA Piper 외국변호사, 서인창 현대코퍼레이션 외국변호사, 최신영 KT 변호사, 최광욱 한국씨티은행 변호사, 법무법인 태평양의 염호준 변호사, 이혜민 서울회생법원판사, 박준용 위어드바이스 변호사 등 다양한 배경의 한인 법률가들이 패널, 좌장, 발표자 등으로 참여해 전문지식을 공유했다.

리걸타임즈 이은재 기자(eunjae@legal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