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2월 18일 (월) 23:40
 
 
판결ㆍ판례
법조라운지
법무법인/법무팀 탐방
전문변호사를 찾아서
인터뷰
Lawyer 칼럼
글로벌 안테나
법조 전망대
포토뉴스
인사. 동정. 화촉. 부음
법과 유머
Law & Books
독자발언대
공지사항
3분기 누적 M&A 분석
자본유출, 자본유입의 3배 규모
법률자문, 김앤장 1위…2위 다툼 치열
2017-10-08 10:49:15
블룸버그가 발표기준으로 올 3분기 누적 현재 한국시장에서의 M&A 거래를 분석한 결과, 자본유출(Outbound) 거래가 325억 달러를 기록하며 117억 달러의 자본유입(Inbound) 거래보다 월등히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자본유출 거래의 경우 전년 동기 대비 258% 증가한 수치다. 특히 3분기만 따지면 SK하이닉스가 베인앤캐피탈사모펀드가 이끄는 컨소시엄에 참여해 도시바메모리를 약 20조원에 인수한 거래에 힘입어, 최근 5년 이래 가장 큰 분기 거래규모를 보였다.

올 3분기 누적 한국시장에서의 M&A 거래는 1011건, 538억 달러. 전년 동기 대비 거래건수 면에서 4% 감소하였으나 거래규모 면에서는 28% 증가했다. 3분기만 따지면 총 309건, 150억 달러의 거래가 이루어져 전년 동기 대비 거래건수, 거래규모 모두 16%, 38% 감소했다.

◇2017 누적 3분기 M&A 자문순위(거래건수 기준)
법률자문 순위에선 김앤장이 누적 3분기 105건, 445억 700만 달러 규모의 거래에 자문하며 거래건수, 거래규모 모두 1위를 차지했다. 이어 거래건수 기준으로 광장-세종-태평양-율촌-화우의 순으로 많은 거래에 자문했다. 특히 광장이 60건, 세종 59건, 태평양 53건의 거래에 자문하며 치열한 2위 다툼을 벌이고 있다.

거래규모 기준으론 김앤장에 이어 일본 로펌인 Nagashima Ohno & Tsunematsu가 2위를 차지했으며, Pillsbury Winthrop Shaw Pittman, Akin Gump Strauss Hauer & Feld가 그 다음으로 많은 거래에 자문했다.

자본유입 거래 중 가장 큰 규모는 AHC 브랜드로 잘 알려진 화장품업체인 카버코리아가 22.7억 유로로 유니레버에 인수된 딜로, 이 거래는 누적 3분기 M&A 거래 중 2위 규모이기도 하다.

누적 3분기 최대 규모의 M&A 거래는 9조 6150억원 규모의 롯데그룹의 분할합병건으로, 롯데그룹이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하기 위한 롯데 계열사간의 거래였다.

이은재 기자(eunjae@legaltimes.co.kr)

Copyrightⓒ리걸타임즈(www.legaltime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지개 켜는 '2017 ...
'시장개방 3단계' ...
'A Few Good Man' ...
2017 공정거래 분야...
코브레앤김, '미 20...
[임대차] "임대인의...
무료변론 수행 폴 ...
박윤석 · 김태우 ...
[손배] "대중제 골...
법제처
PEF 분쟁동향과 시사점
[배기완 변호사]
 
AIIB 리걸 컨퍼런스에 다녀와서
[박진순 변호사]
 
M&A와 AI
[김성민 변호사]
 
[개업]김상준 변호사
[개업]김홍일 변호사
[개업]황정근 변호사
[개업]정병두 변호사
[한국변호사 채용 공고]
[외국변호사 채용 공고]
[외국변호사 영입 공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