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4월 25일 (수) 03:17
 
 
판결ㆍ판례
법조라운지
법무법인/법무팀 탐방
전문변호사를 찾아서
인터뷰
Lawyer 칼럼
글로벌 안테나
법조 전망대
포토뉴스
인사. 동정. 화촉. 부음
법과 유머
Law & Books
독자발언대
공지사항
존 그리샴의 "불량 변호사" 번역 출간
일그러진 사법 현실 폭로 
2017-08-16 17:27:15
존 그리샴이 오랜만에 한국 독자들을 만난다.

◇불량변호사
최근 그의 신작인 법률소설 《불량 변호사》가 문학수첩에서 번역되어 출간됐다. 출간 후 반 년 동안 퍼블리셔 위클리 베스트셀러 1위에 오른 소설 《불량 변호사》의 주인공은 로펌의 거물 변호사가 아니다. 소설의 주인공 서배스천 러드는 전화번호부에조차 등록되지 않은 거리의 변호사로, 그는 누구나 '꺼리는' 소송을 전담한다.

마약 중독에 아동 성추행범으로 몰린 십 대 아이, 교도소 안에서도 맘껏 핸드폰을 사용하며 사업을 운영하던 중 유죄판결을 받자 판사를 살해한 무법자 링크, 이종 격투기 경기에서 판정패하자 심판을 두들겨 패 살인 혐의로 기소된 격투기 선수 타데오, 마약 밀매범을 잡겠다며 기습한 경찰 특공대를 범죄자로 오인하여 발포하는 바람에 살인미수 혐의로 붙잡힌 더그 렌프로, 여기에 납치당한 딸아이를, 아니 그 시체를 찾아 내부 범죄까지 마다 않는 경찰 부국장 켐프까지 러드가 변호하는 형사 피고인들은 누가 보아도 명백한 범죄자다.

"아무리 그래도 그렇지, 어떻게 그런 인간쓰레기를 변호할 수 있습니까?" 이런 질문에 대한 그의 대답은 한결같다. "누군가는 해야 하니까요."

다섯 개의 개별적인 사건은 결국 동일한 문제의식을 던진다. 정의를 수호하는 법과 도덕은 과연 누구를 위한 것인가. 법은 단지 의회가 법의 집행자에게 주는 최고의 선물일 뿐인가. 범죄자도 법 앞에 평등하다는 만고의 진리는 실제로 구현되고 있는 걸까.

존 그리샴은 서배스천 러드를 중심으로 다섯 개의 사건을 서로 긴밀하게 엮어, 조각나고 일그러진 사법 제도의 치졸한 현실을 있는 그대로 폭로한다.

김덕성 기자(dsconf@legaltimes.co.kr)

Copyrightⓒ리걸타임즈(www.legaltime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익 변호사의 '...
최영익 변호사의 '...
'회계사 직무정지 1...
[社告] Legal Times...
'GCR 100'에 한국 6...
대형로펌 임원, "로...
"로펌내 마케팅 전...
로스쿨 10년, 발전...
로스쿨 출신 변호사...
[보험] "교통사고 ...
자율주행차 사고의 법적 책임
[김익현 변호사]
 
스위스 ICO 규제 동향의 시사점
[유정한 변호사]
 
좋은 계약서
[김종욱 변호사]
 
[개업]김상준 변호사
[개업]김홍일 변호사
[개업]황정근 변호사
[개업]정병두 변호사
[한국변호사 채용 공고]
[외국변호사 채용 공고]
[외국변호사 영입 공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