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2월 18일 (일) 08:32
 
 
판결ㆍ판례
법조라운지
법무법인/법무팀 탐방
전문변호사를 찾아서
인터뷰
Lawyer 칼럼
글로벌 안테나
법조 전망대
포토뉴스
인사. 동정. 화촉. 부음
법과 유머
Law & Books
독자발언대
공지사항
해커 활동하다 포렌식 회사 창업
"연구개발 통해 복구기술 향상시켜야"
2018-01-05 13:17:03
"최순실 게이트에서 태블릿 pc가 히트를 치며 포렌식이 무척 유명해졌어요. 우리가 복구해 낸 자료가 사건해결에 도움이 됐다는 얘기를 들을 때 보람을 느끼죠."

2012년 인즈 설립

◇남기훈 인즈시스템 대표
인즈시스템의 남기훈 대표는 중학교 때 해킹을 시작한 해커 출신으로, 인즈 멤버들도 해킹 강의할 때 만난 후배들이라고 한다. 해킹 강의와 해킹 동아리 활동을 하며 실무를 익히고, 컴퓨터회사에서도 근무했던 남 대표는 2012년 인즈시스템을 설립, 모바일 포렌식 연구개발에 나섰다.

무엇보다도 모바일 포렌식의 관건은 복구율. 100% 복구되는 경우는 없지만 인즈는 자체적으로 솔루션을 개발하고 연구해가며 복구에 나서기 때문에 타업체에 비해 상대적으로 복구율이 높다고 자랑했다.

"보안기술이 좋아지니까, 휴대폰 등에 들어 있는 증거물을 뽑아내는 게 점점 더 어려워지고 있어요."

남 대표는 "그렇기 때문에 단순히 복구프로그램을 돌려서 복구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며 "끊임없는 연구개발을 통해 복구기술을 향상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덕성 기자(dsconf@legaltimes.co.kr)

Copyrightⓒ리걸타임즈(www.legaltime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보기
주목 이 사람!
'모바일 포렌식 전문' 남기훈 대표

       

노사정 합의의 검토...
'선장에서 해상법 ...
M&A와 비밀유지계약
새해 달라지는 노동...
2위권 경쟁 치열…K...
이재용 부회장, 353...
광장 호치민 사무소...
"변호사의 영업대상...
[노동] "비노조원이...
특허권의 존속기간 ...
세무조사 관련 법령의 개정
[이종혁 변호사]
 
특허권의 존속기간 연장
[박창수 변호사 · 김태민 변리사]
 
M&A와 비밀유지계약
[김경천 변호사]
 
[개업]김상준 변호사
[개업]김홍일 변호사
[개업]황정근 변호사
[개업]정병두 변호사
[한국변호사 채용 공고]
[외국변호사 채용 공고]
[외국변호사 영입 공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