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2월 18일 (월) 23:36
 
 
판결ㆍ판례
법조라운지
법무법인/법무팀 탐방
전문변호사를 찾아서
인터뷰
Lawyer 칼럼
글로벌 안테나
법조 전망대
포토뉴스
인사. 동정. 화촉. 부음
법과 유머
Law & Books
독자발언대
공지사항
"검사가 1, 2심 무죄받으면 인사에 반영"
형사부 근무 1/3 안 되면 부장 승진 제한
2017-08-14 15:59:34
법무부는 8월 10일 실시한 검찰 중간간부 인사에서 달라진 새 인사제도를 소개했다.

우선 최근 개최된 검찰인사위원회에서 수립된 원칙으로, 일선청 부장 보직으로 근무 경험이 없는 검사의 서울중앙지검 부장 보직 보임을 제한하고, 형사부 근무 기간이 전체 재직 기간의 1/3 미만일 경우 부장 승진에 제한을 받게 된다. 다만 새로운 제도 시행에 관한 예측 가능성 확보를 위해 내년부터 적용 예정이라는 것이 법무부의 설명. 법무부는 "이를 통해 일선 형사부의 역량을 강화하고, 기획부서와 인지부서 간 인적 교류를 활성화 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또 무죄 선고에 대한 평정을 강화해 주요 사건에 대하여 1, 2심 재판 결과 무죄가 선고될 때에는 판결이 확정되기 전이라도 대검 사건평정위원회에서 검사의 과오 여부를 판단하도록 했다. 평정 결과 검사의 과오가 인정되는 경우, 그 결과를 과오의 경중에 따라 인사에 반영해 나간다는 것이다. 상고심에서 유죄 취지로 번복되는 경우 사후적으로 구제한다.

평정 결과 고지제도도 도입, 검사들이 복무평가를 통하여 자신의 업무 역량이나 복무 자세의 장단점을 파악하고 이를 개선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하여, 평가 결과를 적정 시점에 당사자에게 고지해 주기로 했다. 지금까지는 법무부에서는 연 2회에 걸쳐 정기적으로 각 검사에 대한 복무평가를 실시하면서도 그 결과를 당사자에게 공개하지 않아 왔다.

김덕성 기자(dsconf@legaltimes.co.kr)

Copyrightⓒ리걸타임즈(www.legaltime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지개 켜는 '2017 ...
'시장개방 3단계' ...
'A Few Good Man' ...
2017 공정거래 분야...
코브레앤김, '미 20...
[임대차] "임대인의...
무료변론 수행 폴 ...
박윤석 · 김태우 ...
[손배] "대중제 골...
법제처
PEF 분쟁동향과 시사점
[배기완 변호사]
 
AIIB 리걸 컨퍼런스에 다녀와서
[박진순 변호사]
 
M&A와 AI
[김성민 변호사]
 
[개업]김상준 변호사
[개업]김홍일 변호사
[개업]황정근 변호사
[개업]정병두 변호사
[한국변호사 채용 공고]
[외국변호사 채용 공고]
[외국변호사 영입 공고]